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의회, 호찌민서 4박 6일간 교류 협력 활동 펼쳐

배한철 의장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고 인적 교류 더 활성화하도록 노력”

경북도의회는 배한철 의장 등 일행이 베트남 호찌민을 방문해 인민의회와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교류 활동을 전개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는 배한철 의장 등 일행이 베트남 호찌민을 방문해 인민의회와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교류 활동을 전개했다고 20일 밝혔다.

배 의장 등 국제친선교류단은 이날 호찌민국립대를 찾아 대학 현황을 듣고 대학에 있는 새마을운동 연구소 운영 상황도 확인했다.

호찌민국립대는 경북도 새마을재단과 공동으로 연구소를 운영하며 신 농촌개발정책 연구, 주민과 공무원 교육 등을 하고 있다.

교류단은 이어 삼성전자 1차 협력업체인 대영전자를 방문해 기업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대영전자는 경북 경산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베트남 호치민공장은 2016년 설립해 생활가전부품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베트남 내 종업원 1200명에 연매출은 1700억원 정도이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호찌민 인민의회의 공식 초청으로 응우옌 티레 인민의회 의장 등을 예방하고 경제와 문화관광, 농업 분야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경북 농특산물 판촉 홍보, 지역 출신 기업인 간담회 등 4박 6일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는 21일 귀국할 예정이다.

경북은 호찌민과 2017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공동 개최, 우호 교류 협정 등으로 활발한 교류를 해오고 있다.

배 의장은 “호찌민 인민의회 등과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양 지역이 상호 협력하고 인적 교류를 더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