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선물,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강형욱 회사 추가 폭로

강형욱 유튜브 채널 댓글로 추가 폭로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인스타그램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과 그의 아내가 운영하는 반려견 훈련 회사 ‘보듬컴퍼니’에 대한 부정적 기업 리뷰가 논란이 된 이후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이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20일 ‘강형욱의 보듬TV’ 유튜브 댓글에 ‘보듬컴퍼니’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댓글이 올라왔다.

A씨는 “(강형욱) 대표님은 남성, 여성 할 것 없이 막 부려 먹었으나 남성을 더 함부로 대했다. 여자 직원은 어느 정도 눈치를 보면서 대했다. (남자 직원은) ‘머슴’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고 했다.

A씨는 “쉬는 날 과한 심부름을 시키거나, 폭염 폭설에 중노동을 지시하거나, 보호자 면전에서 모욕을 주거나, 인격을 폄하한 경우 등 더한 것이 많지만 이는 대표님을 나락으로 보낼 수 있기 때문에 참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남성이 많은데 조용한 이유는 같은 업계에 종사하는 훈련사 위주이기 때문에 보복이 두려워서”라며 “직접 경험해 보지 않은 사람은 감히 짐작도 못할 거니 함부로 말하지 마라. 누가 (이번 논란을) 터트린 줄은 모르겠지만, 아마 최근 사업을 접게 돼 수면 위로 떠오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A씨는 “창업 초창기부터 대표님은 늘 이런 식이었다”라며 “사직서에 여러 비밀 유지 조항을 넣어 민형사상 책임을 경고해 직원들이 겁을 먹고 사회로 나왔다”고 밝혔다.

왜 노동청에 신고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예전에 임금 문제로 퇴사자가 노동청에 신고한 적이 있었다. 전화를 받은 경영진 중 한 분이 직원들이 듣는 데서 욕을 하며 고함을 친 적이 있다”며 “이쪽 업계는 다 이렇다는데, 훈련사 말고도 콘텐츠, 쇼핑몰, CS팀까지 다 이런 취급을 당했다. 명절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 받아본 적 있나? 치욕스러웠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MZ 얘기를 하는데 대표님은 그렇게 나이까지 갈라치기 하면서 사람을 대하지 않았다. 모든 분에게 무례하고 막 대했다. 직원 중에 50~60대도 있었는데 별다를 것 없이 대해서 놀랐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대표님, 지금 얼마나 힘드실진 모르지만 대표님 성향으론 잘 이겨내실 거다. 힘 없고 돈 없이 미래에 대한 걱정에 하고 싶은 말도 삼키며 사는 직원들은 이것보다 더 힘들었다”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A씨는 보듬컴퍼니 재직 사실을 인증하기 위해 유튜브 계정에 국민건강보험 자격득실내역을 올리기도 했다.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작성한 댓글. 유튜브 댓글 캡처

앞서 강형욱과 그의 아내가 운영하는 반려견 훈련 회사 ‘보듬컴퍼니’ 기업 리뷰에 혹평이 쏟아졌다.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은 후기를 통해 인격모독, 메신저 내용 검사, 직원 감시 등을 회사의 단점으로 지적했다. 한 작성자는 “퇴사 후 계속 정신과에 다니고 있다. 보듬컴퍼니에 근무할 당시 여러모로 힘들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