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사 선생님 위해 기도했어요”… 이주노동자가 건넨 100만원

박현서 현대병원 병원장이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사진. 현금 100만원과 영어로 적힌 편지. 페이스북 캡처

충남 아산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이주노동자에게 부친 장례에 참석할 수 있도록 비용을 제공한 의사의 사연이 전해졌다. 한국으로 돌아온 이 이주노동자는 어려운 경제적 상황에서도 돈을 모아 의사에게 갚은 뒤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아산에 있는 현대병원의 박현서 원장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지난해 급성 ‘갑상샘 기능 항진 발작증’으로 치료를 받은 필리핀 국적 이주노동자 A씨의 사연을 전했다.

박 원장은 퇴원을 하루 앞둔 A씨가 침대에 홀로 앉아 울고 있었던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A씨는 암 환자인 어머니를 돌보던 아버지가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비행기 표를 살 돈조차 없어 좌절한 상태였다.

A씨 사연을 들은 박 원장은 100만원을 봉투에 담아 그에게 쥐여 주면서 “내가 빌려주는 거예요. 나중에 돈 벌어서 갚아요. 빌려줬다는 얘기는 절대 아무에게도 하지 말고요”라고 말했다. 박 원장은 그렇게 A씨를 보내고는 까맣게 잊고 지냈다고 한다.

A씨를 다시 만난 건 그로부터 8개월여 지난 19일 병원에서였다. A씨는 박 원장에게 줄 게 있다면서 진료실 밖에서 간호사랑 실랑이를 벌이다 박 원장을 만나자 두꺼운 봉투와 영어로 적힌 편지를 내밀었다고 한다.

A씨는 편지에서 “선생님이 빌려주신 돈으로 돌아가신 제 아버지를 잘 보내드리고 왔다”며 “선생님은 제게 아주 큰 도움을 줬다. (이후) 항상 선생님을 위해 기도했다”고 적었다. 또 “너무 늦게 돈을 갚아 죄송하다. 어머니가 아프셔서 돈을 모아야만 했다”고 전했다.

박 원장은 “그제야 A씨가 잊지 않고 8개월 만에 돈을 갚으러 왔다는 걸 알고선 눈물을 글썽였다”며 “눈시울이 뜨거워진 A씨도 아버지를 잘 매장해드리고 다시 입국해 돈을 벌고 있다면서 너무 늦게 갚아서 미안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국의 어려운 가족에 송금하면서 매달 한푼 두푼 모아서 이렇게 꼭 갚으려고 애를 쓴 걸 보니 더 눈물이 난다”며 “외국인 노동자들, 대부분 순수하고 정직하다. 오늘은 100만원 돈보다, A씨가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와 한없이 기쁘다”고 적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