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관장이 아이 때렸다”… 관장 “안 때렸다” 반박 영상 공개

형제끼리 몸싸움 CCTV 영상에 담겨

'지인의 아들이 태권도 관장에게 맞았다'는 글에 올라온 아동의 사진. 보배드림 캡처

세종시 태권도 관장이 학생을 때렸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으나 해당 관장은 사건 당시가 담긴 CCTV를 공개하며 자신은 아이를 때리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세종시 어린이 폭행하는 미친 태권도 관장XX’이라는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친한 형님의 아들인데 아무리 아이가 잘못했다 한들 이 정도 폭행은 납득이 안 간다”며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아이의 뺨은 손가락 자국이 난 채 붉게 부어올라 있고 이마에는 큰 혹이 나 있다.

A씨는 “첫째와 둘째가 태권도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서로 감정이 상해 첫째는 학원 차를 타고 귀가하고, 둘째는 차를 안 타고 버텼다고 한다”며 “그 과정에서 관장이 둘째를 데리고 들어와 훈육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어 “아이는 뺨을 두 대 맞았고 이마에 난 혹은 맞고 넘어지면서 어딘가 부딪혀 난 상처라고 한다”며 “아이는 관장이 때렸다고 얘기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둘째가 다른 학부모의 차를 타고 돌아오는 한 시간 동안 태권도 학원에서는 연락 한 통도 없었다. 아마 자기가 본 아이 얼굴이 티가 나지 않아 모른 채 넘어가려고 했던 것 같다”며 “(아이 부모가) 상황 파악을 위해 사범과 주변 사람들에게 연락하자 그제서야 연락이 와 변명을 늘어놨다고 한다. 경찰서 조사 과정에서 다 털어놓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들으면서 너무 화가 나고 눈물이 나려는 걸 겨우 참았다. 관장이 뭐라 하는지 저도 들어보고 싶다”며 글을 마쳤다.

누리꾼들은 “전후관계를 떠나 무조건 관장 잘못이다” “훈육은 폭력으로 하는 게 아니다” “경찰 신고부터 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글의 조회수는 약 14만회를 기록했고, 1400개 이상의 추천을 받으며 지역 맘카페 등으로 빠르게 확산됐다.

그러나 아이를 때린 것으로 지목된 관장 B씨가 사건 당시 CCTV 영상을 공개하며 직접 반박에 나서면서 커뮤니티 여론이 달라졌다.

B씨는 19일 “어제 초등학생 형제의 싸움에 미친 XX가 된 관장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학부모 전화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이 올라갔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밝힌 B씨는 “고민 끝에 사건 시작 영상을 올린다”며 CCTV 영상을 공개했다.

태권도 관장이 공개한 CCTV 영상. 형제가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보배드림 캡처

CCTV 영상에는 아이 두 명이 서로 다투며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이 담겼다. 한 아이가 얼굴을 때리자 다른 한 명은 몸을 붙잡았다. 이들은 서로 때리고 바닥에 눕히는 등 몸싸움을 벌였다.

B씨는 “영상 속 아이들이 치고받는 장소는 차량 탑승을 위해 잠시 대기한 공간이다. 싸움이 시작되고 사범님이 와서 제지하기까지 5분도 채 안 된다”며 “의자와 집기류를 발로 차는 아이를 30분 정도 사범님이 데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가) 발버둥쳐 바닥에 내려놓으니 발길질 하고 넘어지고 저를 때렸다. 아이가 좀 진정된 후 아이 친구 엄마에게 상황을 말씀드리고 인계했다”며 “경찰서에서 다 이야기하겠다. 저는 사과받아야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 따르면 당시 B씨는 태권도장을 인계받아 새로 시작한 지 이틀째 되는 날이었다. 그는 “저는 아이를 때리지 않았다. 도장 운영 이틀 만에 아이를 때린 게 사실인 양 일파만파 확산돼 신상과 학원이 노출돼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B씨는 A씨에 대해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오는 길”이라며 “선처는 없다”고 밝혔다.

B씨 글이 게시되고 6시간 뒤 A씨는 “마음에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며 다시 글을 올렸다. 그는 “해당 커뮤니티를 오래도록 지켜봐왔기에 글을 삭제하는 게 회원들을 기만하는 것임을 잘 안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한 실수는 결과에 따라 책임져야할 부분이 있다면 책임 질 것”이라며 “아이들과 부모님, 태권도 관장님에 대한 욕은 이 사태를 야기한 저에게 주시라”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CCTV가 없었다면 마녀사냥으로 한 가정이 나락으로 갈 수 있는 상황이다” “관장한테 먼저 사과 하고 글을 써야 한다” “경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씨는 관련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후인 20일 다시 글을 올렸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기사를 캡처한 후 “전 보배이용자 분들이 불편하셨을 마음에 사과문을 올린거에(예)요. 기사 보면 사람들이 오해 하시겠네”라고 적었다. 다만 어떤 내용을 오해했다는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담겨있지 않았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