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AI 서울정상회의’ 주재… “안전·혁신·포용 합의문 추진”

21~22일 윤 대통령·영국총리 공동
대통령실 “훌륭한 회담 성과 기대”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이 20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AI 서울 정상회의' 개최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리시 수낙 영국 총리와 공동으로 ‘AI(인공지능) 서울 정상회의’ 정상 세션을 주재할 예정이라고 대통령실이 20일 밝혔다. 주요 7개국(G7) 정상이 참여하는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안전‧혁신‧포용’이라는 AI 거버넌스(규범)의 3원칙을 담은 합의문이 발표될 전망이다.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AI 서울 정상회의는 안전성 이외에도 ‘포용’과 ‘혁신’까지 의제를 확대했다”며 “AI의 위험성 이외에 긍정적이고 인류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혜택의 측면까지 균형 있게 포괄해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왕 차장은 “윤 대통령은 그동안 2022년 9월 뉴욕 구상, 지난해 파리 이니셔티브와 디지털 권리장전 등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AI 규범 정립 방안에 있어 혁신과 포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윤 대통령의 제안을 국제사회가 받아들여 이번 AI 정상회의 의제로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AI 서울 정상회의는 지난해 11월 영국 블레츨리 파크에서 열린 ‘AI 안전성 정상회의’의 후속 회의다. 당시 회의가 AI의 위험성과 맞물린 안전성 확보 방안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회의에서는 혁신과 포용성까지 의제를 확대했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왕 차장은 “AI가 가지는 위험성 측면 이외에 긍정적인 측면, 인류사회에 기여해 나갈 수 있는 혜택의 측면까지 균형 있게 포괄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AI 서울 정상회의에는 G7 정상들과 싱가포르, 호주 정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그 이외에도 유엔, 유럽연합(EU),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 수장과 삼성, 네이버, 구글, 아마존, 메타, MS, 오픈 AI 등 핵심 글로벌 기업 관계자도 초청됐다. 중국의 경우 정상회의에는 초청되지 않았으나, 22일 열릴 장관급 세션에는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욱 과학기술수석도 브리핑을 열고 “이번 AI 서울 정상회의를 바탕으로 확보한 디지털·AI 규범의 글로벌 리더십을 통해서 우리나라가 AI 선도 국가로서의 글로벌 영향력을 높이고, AI G3 국가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영국 회의에서의 ‘블레츨리 선언’과 같은 ‘서울 선언’을 기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굉장히 훌륭한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