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전공의 복귀 가능성 전혀 없다”… 환자들 눈물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라디오 인터뷰
‘정부가 판사 회유’ 주장 되풀이

대한의사협회 임현택 차기 회장 당선인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제76차 정기대의원 총회에 참석해 당선인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전공의 복귀 가능성에 대해 “전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환자단체는 “말도 못 하며 맥없이 기다리기만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20일 의료계에 따르면 임 회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공의 복귀 시한이 오늘(20일)이다. 복귀하는 일은 없을 것이냐’는 사회자 질문에 “전공의들 입장은 이전과 전혀 변함이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임 회장은 “환자들에게 피해가 너무 크니 이제 대화를 해보자, 2000명 증원을 주장하지 말고 백지 상태에서 대화를 하자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입장을 냈지만 답이 없는 상태”라며 “대화의 선결 조건은 백지화”라고 강조했다.

의대 증원을 두고 정부를 상대로 낸 소송에 대해서는 “국가 백년대계를 결정하는 중요한 일을 하면서 국가가 얼마나 형편없이 이 중요한 정책을 결정을 했느냐에 대해 국민들이 알아야 되겠다는 목적으로 한 것”이라며 “정부가 제대로 된 근거를 못 내놨다는 게 이번에 재판 과정에서 천일하에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임 회장은 재판에서 정부 손을 들어준 부장판사에 대해 ‘대법관 자리를 두고 회유당했을 것’이라는 주장을 재차 펼쳤다.

임 회장은 “보건복지부에서 내놓은 근거가 형편없는데도 불구하고 정부 측 손을 들어줬고,이 재판의 결과를 굉장히 늦게 발표했다”며 “이렇게 늦게 발표를 한다는 것은 뭔가 비정상적인 근거가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상당히 여러 압력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했다.

그는 만약 해당 판사가 회유당한 게 아니라면, 회유당한 게 아니라는 근거를 판사 측에서 밝혀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한편 환자단체들은 의료공백으로 중증질환 환자들이 치료를 받지 못한 채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성주 중증질환연합회 대표는 전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도권 대형 병원에서는 더 이상 새로운 암 환자를 받아주지 않고 있다”며 “전공의 집단 사직으로 입원이 어려운 환자들은 각자 집에서 직접 항암을 하고 있다. 3개월 동안 전공의 1만여 명이 전면 파업한 지금은 그때(2020년)보다 환자 피해가 훨씬 심각하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