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공주시, 27일 ‘2024 백제문화유산주간’ 개최

‘2024 백제문화유산주간’ 홍보 포스터. 공주시 제공

충남 공주시는 27일부터 일주일간 공주와 부여, 전북 익산에서 ‘2024 백제문화유산주간’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백제문화유산주간’은 2015년 7월 백제역사유적지구가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백제문화유산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만든 행사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공주시와 부여군, 익산시, 국립박물관, 부여문화재연구소, (재)백제세계유산센터 등 8개 기관이 주관한다.

백제유산에 대한 해설과 공연 등으로 꾸며진 ‘백제문화유산 녹턴’과 ‘큐레이터에게 듣는 특별한 전시해설’, ‘백제문화유산 만들기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공주에서는 다음달 1~2일 공산성에서 백제인의 먹거리를 알아보고 상품도 받는 ‘공산성 웅진정담(熊津情談)-공산성 웅진백제 왕실창고 보물찾기’가 진행된다.

또 5월 31일 백제 유적에 대한 해설과 다양한 공연 등이 펼쳐지는 백제문화유산 녹턴이 개최된다. 무령왕릉과 왕릉원의 유적, 유물에 대한 전문가 설명과 함께 초여름 밤 클래식 공연도 즐길 수 있다.

최원철 공주시장은 “많은 사람들이 백제문화유산 현장을 방문해 백제문화의 우수성을 직접 느끼고 공감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주=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