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서 “아이 납치됐다” 허위 신고 50대 즉결 심판

국민DB

대구 남부경찰서는 아이들이 납치됐다고 경찰에 허위 신고를 한 혐의(경범죄 처벌법 위반)로 50대 남성 A씨를 즉결심판에 회부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6시쯤 대구 남구 서부정류장역 인근에서 아이들이 강제로 차량에 태워졌다는 허위 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출동한 경찰은 현장을 비추는 CCTV에서 납치되는 장면을 확인할 수 없었다. 납치 장소 등에 관한 A씨의 진술도 계속 바뀐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경찰은 허위신고로 보고 A씨를 즉결심판에 회부해 상황을 1시간 만에 종료했다. 당시 경찰은 순찰차 40대와 인력 80여명을 주요 도로마다 배치했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