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미음산단에 선박 기자재 통합성능인증센터 건립 추진

선박용 스마트기자재 통합성능인증 플랫폼 조성 추진 개념도.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선박용 전자장비를 시험하고 성능을 통합 인증하는 기반 시설 구축에 나선다.

부산시는 다음 달부터 2028년까지 총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해 강서구 미음산단 내에 ‘선박 전자기 통합성능인증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와 관련해 구축 비용의 절반을 국비로 확보했다고 이날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지원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0억원을 확보했다.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은 산업기술 개발에 필수적인 공동 활용 연구·개발(R&D) 기반시설을 구축해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와 친환경 선박의 전기전자화에 선제 대응을 위한 중견·중소 기업 기술개발, 부품 국산화, 시험인증 등을 지원한다.

센터는 녹산산단에 있는 기존 선박용 전자장비 시험인증센터와 연계해 통합전기추진체계(IFEP)와 스마트항해통신시스템(SNCS) 기술 개발, 시험평가·인증 등을 지원한다. 인증 체계는 전통 선박기자재부터 친환경 스마트 선박 기자재까지 통합 시험평가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시는 통합 시험평가 인증 체계 구축으로 중견·중소기업의 국내외 형식승인과 선급 인증 대응이 가능해지고 시험 비용·제품 생산원가를 절감해 해외판로 개척과 수출이 쉬워질 것으로 기대했다.

박형준 시장은 “중형 조선소와 조선기자재 기업이 디지털·친환경으로 선박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부산이 친환경 스마트 기자재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