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도 초고령사회 진입…대책 마련 분주

국민DB

대구도 지난 4월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 대구시는 고령자 인구 증가에 대비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시는 중장기·연차별 노인복지종합계획 수립·시행, 노인의 정책 수립 참여, 주기적인 노인실태조사 등이 주요 내용인 ‘대구시 고령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노인복지기본조례’를 10월까지 제정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대구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47만5318명으로 전체 인구 236만8670명의 20.1%를 차지했다. 국제연합(UN)은 전체 인구에서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고령자 인구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대구는 지난 2017년 말 고령사회에 진입한 지 7년도 채 지나지 않아 초고령사회로 진입했다. 특·광역시 중 부산시(23.1%)에 이어 두 번째다.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아홉 번째다.

이에 시는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응하기 위해 고령친화도시를 조성하기로 했다.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세계보건기구(WHO)의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과 노인복지법 고령친화도시 기준을 반영해 대구시 고령친화도시 조성 로드맵을 마련할 방침이다. 구·군의 고령친화도시 지정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시민들이 공감하고 지속 가능한 고령친화도시 모델과 중장기 노인복지정책 마련을 위해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대구시 노인복지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자립 기반 조성을 위한 맞춤형 노인일자리 제공, 지속 거주를 위한 주거·도시·교통환경 개선과 의료·돌봄 통합지원, 활기찬 노후를 위한 여가·문화·체육 활성화와 사회참여 확대, 존중과 사회통합을 위한 인식개선과 정보접근성 확대 등의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정의관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고령친화도시는 나이가 들어도 불편함이 없고 연령대에 상관없이 시민 모두가 평생 활기차게 나이 들어가는 도시를 뜻한다”며 “초고령사회 진입을 계기로 고령친화도시 조성 추진체계를 정비하고 노인복지정책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