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건설 멘토링 봉사단 10주년 홈커밍데이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지난 18일 서울 중구의 한 복합문화공간에서 ‘힐스테이트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 10주년 홈커밍데이’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2014년 발족한 봉사단은 임직원, 대학생 멘토가 청소년 멘티와 한 조(3인1조)를 이뤄 1년간 사회적 유대감을 조성하고 진로 설정에 도움을 주는 재능 기부 활동이다. 지난 10년간 청소년 170명, 대학생 199명, 임직원 165명 등 모두 534명이 1만9816시간에 걸쳐 학습과 진로 멘토링에 참여했다.

10주년 홈커밍데이 행사에는 봉사단 1~10기 임직원, 대학생, 청소년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다양한 분야에 진출한 선후배가 교류하면서 취업과 진로 설정에 대한 조언과 노하우를 주고받았다.

현대건설은 “교육 장학 지원을 통한 학습, 진로 결과 외에도 청소년 사교육비 절감, 대학생 장학금 지급을 통한 SROI(사회적 가치의 화폐화) 측정 결과 투입 비용 대비 146%의 성과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