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주에서 펼쳐지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글로벌 협력’

제19회 제주포럼 29일 개최
3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입력 : 2024-05-20 10:52/수정 : 2024-05-20 10:53

세계 평화를 위한 창의적인 국제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제19회 제주포럼이 29일부터 3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협력’을 대주제로, 국제안보·기후위기·경제협력 분야에 대한 논의의 장을 펼친다.

포럼에는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까으 끔 후은 아세안 사무총장, 레베카 파티마 스타 마리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사무국장 등 국내외 전·현직 고위급 저명인사가 참여한다.

옌스 스톨 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아르미다 알리샤바나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 사무총장은 영상을 통해 인사를 전하며, 이외에도 국내외 30여개 기관과 300여명의 글로벌 리더가 한 자리에 모여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주요 세션을 보면 첫날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일·중 지방외교 리더십’ 특별 세션에서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류 사오밍 중국 하이난 성장, 이케다 타케쿠니 일본 오키나와 부지사가 지방정부의 리더십을 조명한다.

둘째 날에는 송민순·유명환·김성환·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이 참여해 글로벌 중추국가 구상 실현을 논의한다.

마지막 날에는 ‘글로벌 협력을 위한 지방외교’ 세션을 연속으로 구성해 세계 지방정부의 연대와 교류 강화 방안을 모색하는 등 행사 기간 총 50여개 세션에서 외교, 복지, 디지털, 해양 안보, 식량 위기 등 다양한 주제가 다뤄진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제주포럼의 대표 세션인 세계지도자 세션이 부활해 한층 영향력있는 공론장이 마련될 전망이다.

변덕승 제주도 관광교류국장은 “포럼에서 도출된 메시지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제주포럼의 국제적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이기 위해 준비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있다”며 고 말했다.

제19회 제주포럼은 제주도·국제평화재단·동아시아재단이 주최하고, 제주평화연구원이 주관한다.

참가 희망자는 24일까지 제주포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하면 된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