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 신임 경제부지사에 양금희(대구 북갑) 의원 내정

“국회의원 출신이 경제부지사로 임명되는 첫 사례…중앙과 지방의 가교 역할 기대”



경북도는 신임 경제부지사에 대구 북구갑 국민의 힘 양금희(62·사진) 국회의원을 내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양 내정자는 경북도의 경제수장으로서 이철우 도지사를 보좌해 민선 8기 후반부 경제·산업을 이끌어 가게 된다.

양 내정자는 국회에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첨단전략산업특별위원회 소속으로 첨단산업 인재혁신 특별법 제정, 국가자원안보 특별법 제정, 지능형로봇법 개정안을 각각 대표 발의해서 통과시켰고 의원연구단체인 서민금융활성화 및 소상공인지원포럼 활동도 했다.

경북도는 양 내정자가 중소기업의 지속 성장과 혁신을 위한 수출, 금융, R&D, 탄소 전환 지원 전략 발표 등 임기 내 줄곧 과학경제기업 분야에 법체계 마련, 연구 활동, 정책지원에 집중하면서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 만큼 경제부지사로서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국민의 힘 내에서는 원내 대변인, 반도체특별위원회 간사, 중앙여성위원장, 대구시 당 위원장을 역임했고 약자와의 동행위원회,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활동 등 여성과 사회적 약자보호에도 앞장서 도민을 아우르면서 각종 현안을 풀어나가는 데 소통의 리더십과 능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국회의원 출신이 경제부지사로 임명되는 첫 사례인 만큼 이 도지사가 그동안 강조해 왔던 대구경북 상생협력을 끌어내고 반도체·이차전지·바이오 등 전략산업 육성, 동해안 청정에너지 산업벨트 완성, 저출산 극복 등 경북도의 현안 해결에 중앙과 지방의 가교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이른 시일 내에 신원조회 등 임용 절차를 마무리하고 국회의원 임기가 끝난 6월 초에 임명할 방침이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