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힘든 훈련 이겨내는 손자 생각하며 선물 준비했어요”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회’ 참가 선수들에게 선물 전달한 최기희씨

예천군 체육사업소 직원들이 최기희씨가 만든 양궁 문양의 방석을 들어 보이고 있다. 예천군 제공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회’가 21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양궁선수를 손자로 둔 한 할머니의 선물이 눈길을 끈다.

최기희(71) 씨는 예천중학교 소속 최봉석 선수의 할머니로 양궁 월드컵 대회 참가를 위해 예천을 방문한 각국 선수들을 위해 직접 선물을 준비해 전달한다.

선수들에게 줄 양궁 문양의 방석, 키링, 가방 등 1500점 이상을 모두 직접 만든 최 씨는 대회 기간에 맞춰 전달하기 위해 작년부터 쉬는 날 틈틈이 선물을 준비해 왔다.

최 씨는 “손자의 힘든 훈련 시간을 지켜보면서 각국에서 온 모든 양궁 선수들을 응원하고 싶은 마음에 선물을 준비하게 됐다”며 “모두 최선을 다해 대회를 치르고 좋은 기억을 갖고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씨는 예천군 내 양궁선수 학부모들의 모임인 양사모(양궁을 사랑하는 모임)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양사모는 예천에서 열리는 양궁대회 때마다 음료와 커피, 어묵 등을 선수들과 관계자들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회’는 21일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개막한다.

24일까지 예선과 본선을 거쳐 25일 컴파운드 결승, 26일 리커브 결승전이 펼쳐진다.

지난 15일 프랑스 선수단의 입국을 시작으로 50개국 514명의 세계 각국 선수와 임원들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예천을 찾았다.

우리나라는 도쿄올림픽 2관왕 김제덕 선수를 비롯해 리커브 6명(김제덕, 김우진, 이우석, 임시현, 전훈영, 남수현), 컴파운드 선수 8명(최용희, 김종호, 박승현, 양재원, 한승연, 오유현, 소채원, 송윤수)이 출전한다.

양궁은 활의 종류에 따라 리커브와 컴파운드로 나뉘는데 리커브는 70m 거리의 122㎝의 과녁을, 컴파운드는 50m 거리의 80㎝ 과녁을 조준해 화살을 쏜다.

21일부터 24일까지 펼쳐지는 예선과 본선 경기는 1100석 규모의 예선경기장 2층 관람석에서 자유 관람이 가능하며, 결승전(25일~26일)은 온라인 사전 예약자와 현장 방문객 중 선착순으로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예천=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