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류 이끄는 K할매·K청소년 출연한 뮤비 ‘니 거 가봤나?’

칠곡 할매힙합그룹 ‘수니와 칠공주’-슬릭백 고수 이효철, 현충시설 알리는 뮤비 출연

할매힙합그룹 수니와 칠공주와 슬릭백 고수 이효철 군이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현충 시설과 나라 사랑 정신을 알리는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한류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K-할매와 K-청소년이 함께 출연한 뮤직비디오 ‘니 거 가봤나?’가 주목 받고 있다.

대구지방보훈청은 칠곡군 할매힙합그룹 ‘수니와 칠공주’와 공중 부양 춤의 고수 이효철(대구전자공고 1년) 군의 재능기부를 통해 대구·경북의 현충 시설과 나라 사랑 정신을 알리는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수니와 칠공주는 로이터, AP통신, NHK 등의 세계 주요 외신으로부터 ‘K-할매’라고 불리고 있으며, 이효철 군은 슬릭백 춤으로 틱톡에서만 조회수 2억회 이상을 달성할 만큼 전 세계인의 관심을 끌었다.

대구지방보훈청은 10대 소녀 같은 80대 할머니들의 랩과 80대 같은 10대 청소년의 완숙한 춤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재미와 감동을 전할 계획이다.

뮤직비디오는 1분 10초 분량으로 할머니들은 익살스러운 랩과 구수한 사투리로 현충 시설을 소개하고 효철 군이 공중 부양 춤으로 할머니와 함께 방문한다는 내용이다.

가사는 전쟁을 경험한 할머니들이 직접 현충 시설을 찾아 느낀 감정을 종이에 꾹꾹 눌러썼다.

장사상륙작전전승기념관을 방문한 수니와 칠공주 할머니들은 어린 학도병의 희생이 안타까워 눈물을 흘리며 “붓과 책을 총으로 바꿔, 애국밖에 모르는 얼라들이 지켜냈던”이라는 가사를 작성하기도 했다.

효철 군도 대한민국을 위한 고귀한 희생을 알리는 영상을 제작하자는 제안에 흔쾌히 동의하고 칠곡군 할머니들과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이 함께 만든 뮤직비디오는 1분 10초 분량으로 할머니들은 익살스러운 랩과 구수한 사투리로 현충 시설을 소개하고 효철 군이 공중 부양 춤으로 할머니와 함께 방문한다는 내용이다. 칠곡군 제공


영상은 20일부터 보훈청 SNS와 칠곡군, 영덕군, 상주시 등의 지자체 공식 SNS를 비롯해 각종 방송과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수니와 칠공주, 효철 군이 출연한 메인 영상 이외도 강철부대 마스터 최영재, 장고의 신 박서진, 윙크, 슬리피 등 국내 정상급 연예인이 재능기부로 출연한 4편의 영상도 함께 선보인다.

효철 군은 “처음으로 재미와 흥미가 아닌 뜻깊은 일을 위해 춤을 추게 돼서 너무 기뻤다”며 만족감을 드러내자, 수니와 칠공주 리더 박점순 할머니는 “손주 같은 학생과 함께해서 좋았다”고 화답했다.

박현숙 대구지방보훈청장은 “현충 시설이 모든 국민에게 친숙하게 다가설 수 있도록 80대 할머니와 10대 청소년이 힘을 합쳤다”며 “보훈이 일상의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기존의 형식과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시도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호국평화의 도시인 칠곡군의 할머니들이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알리는 일에 동참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고령화 시대를 맞아 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앞으로도 칠곡군이 실버 문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