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백 고발’ 서울의소리 대표, 검찰에 원본 영상 제출키로

검찰, 20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
원본 영상과 카카오톡 메시지 등 제출

입력 : 2024-05-20 06:21/수정 : 2024-05-20 13:22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지난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최재영 목사가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간 후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20일 ’명품가방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를 고발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불러 조사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이날 오후 2시 백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백 대표는 김 여사의 명품가방 의혹을 처음 보도한 매체의 대표로, 지난해 12월 윤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했다.

백 대표는 이날 조사 때 명품가방 전달 과정이 담긴 30분 분량의 영상 원본과 함께 최재영 목사가 김 여사에게 제3자에 대한 인사 청탁을 하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 자료를 검찰에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 대표 측은 이 자료가 김 여사가 ‘직무와 관련해’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본다.

다만 최 목사와 백 대표는 이런 인사 청탁 대화와 선물 전달이 모두 잠입 취재 차원에서 행해진 일이고 실제 청탁이 목적은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백 대표는 이날 대검찰청에 윤 대통령과 김 여사를 추가 고발하겠다고도 예고했다.

명품가방 외에 180만원 상당의 명품 화장품과 향수, 40만원 상당의 양주 등을 받은 의혹, ‘금융위원 인사 청탁’ 관련 의혹 등도 수사해달라는 내용이다.

이날 백 대표 조사는 사전에 조율되긴 했으나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이 부임한 뒤 이뤄지는 첫 번째 김 여사 사건 관련자 조사다.

검찰은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선물한 것으로 추정되는 책을 주웠다고 언론에 제보한 주민 A씨도 21일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13일에는 최 목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2시간여 동안 조사한 바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