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출장 마지막 날 총 4100억 해외투자 유치

경기북부대개발과 경기동부대개발 사업도 탄력


국제교류협력 강화와 해외투자 유치를 위해 북미지역을 방문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출장 마지막 날 총 410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해외 출장의 대미를 장식했다.

무엇보다 투자유치 내용도 중첩규제로 경제성장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북부와 경기동부지역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경기도가 추진하는 경기북부대개발과 경기동부대개발 사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김동연 지사는 현지 시각 지난 16일 LA무역관에서 임병택 시흥시장과 함께 마크 실베스트리 사이먼프로퍼티그룹 개발부문 사장, 우체 아큐주오 부사장, 신상화 신세계인터내셔널 상무, 윤홍립 신세계사이먼 상무를 만나 경기도 내 프리미엄아울렛 신규·확장에 따른 투자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세계사이먼의 총투자 금액은 3500억원이다. 시흥 프리미엄아울렛 확장에 1000억원, 경기동부 지역 아울렛 확장에 1000억원을, 경기북부에는 1500억원을 각각 투입해 신규 프리미엄아울렛을 조성한다.

김동연 지사는 “세 군데 투자를 하는데 시흥을 제외하고 나머지 두 곳은 공개할 수는 없지만 한 곳은 경기도 동부권이고 한 곳은 경기도 북부권”이라며 “오늘 투자협약에는 지역 상권과 상생 협력하는 좋은 기틀을 만들게 됐다는 점, 지역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많이 줄 것이라는 점, 최근에는 유통이 단순 쇼핑을 넘어 복합 관광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점 등 크게 세 가지 의미가 있다”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같은 장소에서 코스모이엔지 양기일 대표, 마이클 론델리 미국 노스텍사스대 처장, 최원봉 미국 노스텍사스대 교수, 엠피에스 LA 박정민 지사장과 함께 코스모이엔지와 5년 간 총 610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2차전지 신소재 생산·연구시설 설립에 따른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코스모이엔지는 골프카트용 배터리팩 생산업체인 엠피에스코리아와 미국 UNT로부터 2차전지 신소재 기술을 이전받아 여주시 점동면 6447㎡ 부지에 화재가 발생하지 않는 수계 아연 2차전지 양산 시설을 설립한다.

김 지사는 “지난해 여주에 배터리 신소재 기업을 유치했다. 여주라는 곳이 산업적으로 취약한 지역인데 이번 협약을 통해 코스모이엔지가 여주로 온다고 한다”면서 “특수목적 배터리 제조업체가 들어옴으로써 이제 친환경 집적단지를 구성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경기도와 여주시는 이차전지 신소재 분야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협력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해 경기 동부지역을 K-배터리산업의 한 축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