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란 대통령 탑승 헬기 경착륙… 구조대 급파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18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린 반(反)이스라엘 시위에 참석해 군중에 대한 존경을 표하며 양손을 가슴에 얹고 있다. AP연합뉴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가 19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주 국경 인근을 지나던 중 경착륙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날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주에서 헬기로 이동하던 중 라이시 대통령이 탄 헬기가 비상 착륙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경착륙’이라고 했지만 일부 언론은 ‘추락’이라고 보도하는 등 정확한 정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란 국영방송도 “대통령이 탄 헬기가 사고에 휘말려 구조대가 급히 파견됐다”고 보도했을 뿐 자세한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를 포함해 모두 3대의 헬기가 이동했으며 일행 중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흐르통신은 “짙은 안개 탓에 라이시 대통령의 헬기가 비상착륙해 자동차로 갈아타고 육로로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상착륙한 헬기에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하는 언론도 있었다.

사고는 라이시 대통령이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과 국경 인근 아라스강의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돌아가는 길에 발생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준공식에서 “적들은 이란과 아제르바이잔의 관계 발전을 보고 싶어하지 않지만, 우리는 공통으로 경제 발전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은 최근 중동 지역 긴장 완화를 위해 미국과 물밑 협상을 이어가는 중이다. 미 매체 악시오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7일 미국과 이란이 간접 회담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렛 맥거크 백악관 중동 고문과 아브람 페일리 이란 특사는 지난 14일 중재국인 오만에서 회담을 나눴다. 미국과 이란 대표단이 직접 얼굴을 맞대지는 않았지만 오만 당국자가 양측 대표단을 오가며 의견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회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담은 이스라엘이 지난달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하자 이란이 같은 달 13일 미사일과 자폭 드론 등을 동원해 이스라엘 본토를 사상 처음으로 공격하며 중동 지역 위기감이 고조된 지 한 달여 만에 이뤄진 것이다.

회담에서는 이란뿐 아니라 레바논의 시아파 무장세력 헤즈볼라, 시리아와 이라크의 친이란 민병대, 후티 반군 등 친이란 무장세력이 역내에서 취한 행동의 결과를 명확히 했다고 전해졌다.

미국은 회담에서 이란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몇몇 이란 당국자들은 최근 몇주 간 이란의 핵무기 개발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