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자유vs안전’… 총기 규제 놓고 트럼프-바이든 대립

트럼프 “총기 소유할 자유 보장해야”
바이든 “공공 안전 우선… 고통 피해야”
총기 규제 문제, 美대선 논쟁 부상

국민일보DB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총기 옹호 단체의 지지를 촉구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총기 규제를 풀겠다고 공약했다. 총기 규제에 대한 목소리를 내온 바이든 대통령과 차별화를 둔 것으로 “총기 소유자들은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대선에서도 총기 규제 문제는 주요 논쟁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전미총기협회(NRA) 연례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총기 소지 권리를 옹호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펴며 NRA 회원들을 향해 “여러분은 반항적인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반항적으로 투표해 보자”고 말했다.

미국 최대의 총기 소지 권리 옹호 단체인 NRA는 2016년과 2020년 대선에 이어 이번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연례 회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를 수락하는 자리가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에서 무기를 소지할 권리가 ‘포위당했다’”고 표현했다. 그는 “나는 총기 소유자와 총기 업계의 강력한 동맹이 될 것”이라며 “바이든이 4년 더 집권하면 정부는 당신의 총을 가지러 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미 연방 주류·담배·화기·폭발물단속국(ATF) 국장을 해임하겠다고 공언했다. ATF가 사소한 이유로 총기 면허를 취소하는 등 총기 소유자들에 지나치게 강경 대응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총기 소지의 권리를 규정한 미국 수정헌법 2조 등을 들며 총기 소유 권리를 옹호하고 있다. 그는 “내 두 번째 임기에서는 수정헌법 2조에 대한 바이든의 모든 공격을 물리칠 것”이라며 “그 공격은 빠르고 맹렬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월에도 NRA 행사에 참석해 수정헌법 2조의 표현 ‘누구도 (권리를) 침해할 수 없다’를 인용하며 총기 소지 권리를 주장했다. 그는 당시 연설에서 자신을 가장 ‘친(親)총기 대통령’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트럼프 캠프와 공화당 전국 위원회는 이날 총기 소지 권리 옹호 운동가들과 총기 업계 종사자들을 포함하는 단체인 ‘트럼프를 위한 총기 소유자 연합’의 설립을 발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날 연설을 겨냥해 “트럼프는 공공 안전보다 총기 로비를 우선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 캠프의 아마르 무사 대변인은 “오늘 밤 트럼프는 설령 그것이 더 많은 죽음, 더 많은 총격, 더 많은 고통을 의미하더라도 NRA가 그에게 시킨 대로 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기조대로 총기의 자유를 강조하는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 규제 강화를 내세우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내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담당하는 총기 전담 기구를 설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2년 부통령 당시 총기 규제 법안을 개혁하려 시도했으나 의회의 호응을 받지 못해 실패하기도 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