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준 수원시장이 제안한 ‘ESG 기후공헌 인증제’는?


이재준 경기도 수원시장이 “탄소중립을 실천한 기업을 국가가 인증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후공헌 인증제’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 시장은 지난 16일 광명시 라까사호텔에서 열린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기업이 탄소중립에 참여해야 그 지역에 탄소 감축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6년 12월 창립된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협력으로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방정부협의회는 ‘지역 특성에 맞는 신재생 에너지 생산’ ‘친환경 에너지 정책 발굴’ 등 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5월 현재 26개 도시 기초단체장이 가입해 활동하고 있고, 이재준 시장은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이 시장은 “기업이 지자체와 함께 탄소 감축을 위해 노력하면 국가 인증을 해주고, 인센티브를 부여하자”면서 “기업이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ESG 경영을 하면 탄소 감축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후공헌 인증제를 시행하면 기업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 시장은 수원시 주요 탄소중립 정책으로 저층 주거지 집수리 지원 사업, 우리집 탄소 모니터링,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 손바닥정원 등 탄소흡수원 조성, 탄소중립 그린도시 선도 모델 등을 소개했다.

정책간담회는 지역 탄소중립 비전·현안 공유, 정책 협력 사안 논의 등으로 진행됐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