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아파하는 당원 꽤 있지만 언제나 전체 생각해야”

국회의장 경선 결과 염두에 둔 발언 평가
“당원도, 당원 권한도 두 배로 늘려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과 함께-민주당이 합니다'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당에 대해 섭섭해 하는 당원들이나 아파하는 당원들이 꽤 있겠지만 우리는 언제나 전체를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 콘퍼런스에서 “사람들의 생각은 다 다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내 생각은 옳고, 여기에 부합하지 않는 다른 생각은 틀리다가 아니라 다를 뿐이란 점들을 생각해주면 좋겠다”며 “잘 안 맞더라도 우리 모두가 가진 하나의 거대한 목표를 향해서 작은 차이들을 이겨내면서 부족한 것은 채워가며 결국 손잡고 함께 그 목적지에 이르러야 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이는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당내 경선 결과 우원식 의원이 ‘명심(明心·이재명 대표의 마음)’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던 추미애 당선인을 꺾은 데 대한 당내 반발이 커지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겠나. 서로 의견이 다를 경우엔 치열하게 논쟁하고 책임을 묻고 서로 비판할 수 있다”며 “그러나 상대 의견을 틀린 것이라고 단정하고 외면하면 그대로 끝”이라고 강조했다.

우 의원 당선 이후 강성 지지층을 중심으로 반발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아직도 혹시 제재하기 위해, 혼을 내주기 위해 탈당하겠다고 생각하는 분이 계신다면 당비를 끊으시라”며 “탈당하면 다시 복당하기가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때일수록 ‘내가 (당을) 책임지겠다’는 모습을 보여주면 고맙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은 공천혁명을 통해 선거혁명을 이뤄냈다”며 “당원도 두 배로 늘리고, 당원의 권한도 두 배로 늘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지방선거, 다음 대선 등을 거치며 이 나라는 국민이 진정 주인으로 대접 받는 나라로 바뀔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