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임태희 “우리가 하는 일 주인은 학생과 선생님”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우리가 하는 일의 주인은 학교 현장의 학생과 선생님”이라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지난 17일 열린 ‘2024 경기미래교육 역량 강화 정책연수 및 포럼’ 특강에서 “일을 할 때 주인의 입장인가 아닌가에 따라 일을 바라보는 시선이 다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교육감은 “중심이 되어 일을 하는 자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일의 경중, 선후, 완급을 잘 가르는 것”이라면서 “학생과 선생님을 위해 급한 일, 중요한 일, 올바른 일이라는 확신이 있으면 언제나 당당하며 누구든지 설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열린 이번 연수에는 임 교육감과 이경희 제1부교육감을 비롯해 도교육청, 교육지원청, 직속기관 소속 장학관, 교육연구관, 서기관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연수는 기존과 달리 직군과 부서를 초월해 소통하고, 리더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최초의 연수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는 게 경기도교육청의 설명이다.

내용은 증거기반의 교육정책 성과관리 방향, 학교와 함께하는 경기미래교육, 에듀테크와 조직문화(네이버, 구글코리아 방문), 리더의 도전과 변화, 경기미래교육 핵심리더의 따뜻한 만남 정책포럼 등 다양한 과정으로 구성됐다.

특히, 학교와 함께하는 경기미래교육 순서에서는 ‘현장과 소통하는 정책 이야기’로 구성해 경기교육 정책을 교육 현장에서 어떻게 구현하고 있는지 학교 관계자의 실천 사례가 발표됐다.

정책 포럼에서는 ‘너와 나를 넘어 함께 성장하는 우리’를 주제로 학교 내 직종 간 업무 갈등의 원인을 탐색하고, 갈등 관리를 위한 교육청의 역할과 지원 방안이 모색됐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