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릉 뺑소니 의심 사고…20대 치료 중 숨져


강원도 강릉시 국도에서 뺑소니 의심 사망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19일 오전 4시18분쯤 강릉시 유천동 속초 방면 7번 국도에서 “사람이 중앙 분리대를 잡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에 출동해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쓰러져 있는 A씨(24)를 발견했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A씨가 도로를 걸어가던 중 뺑소니 사고로 인해 변을 당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사고 시간대 통행 차량을 추적해 당시 사고 지점을 지나간 차량 2대를 확인했다.

경찰은 용의 차량 운전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강릉=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