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여사, 169일 만에 대중 앞에…‘사리반환’ 행사 참석

자승 전 총무원장 분향소 방문 이후 처음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경기도 양주시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재'에 참석해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경기도 양주 회암사지에서 열린 ‘회암사 사리 이운(移運·불상이나 보살상 등을 옮기는 것) 기념 문화축제 및 삼대화상 다례제’에 김건희 여사와 참석했다.

김 여사가 국내에서 대중 앞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지난해 12월 2일 조계사에 마련된 자승 전 총무원장 분향소를 방문한 이후 169일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축사를 통해 “이번에 돌아와 모셔진 사리는 한국 불교의 정통성과 법맥을 상징하는 소중한 국가 유산”이라며 100년 가까이 타국에 머물던 사리가 고국으로 돌아온 데 대해 기쁨을 표했다.

이어 “오랫동안 풀지 못한 어려운 문제였지만, 한미관계가 더 가까워지면서 문제를 풀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정 운영에 있어 국민을 위한 간절한 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날 행사는 미국 보스턴미술관에 있던 3여래 2조사(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나옹선사, 지공선사)의 사리가 지난 4월 16일 환지본처(還至本處·본래의 자리로 돌아감)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다. 사리는 본래 회암사 지공선사 사리탑에 모셔져 있다가 일제강점기에 불법 반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04년 보스턴미술관에서 사리구를 소장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2009년부터 국가유산청(당시 문화재청), 문화체육관광부, 조계종, 혜문스님이 보스턴미술관 측과 반환 협의를 이어갔으나 2013년 결렬됐다.

그러다가 지난해 4월 윤 대통령 미국 순방에 동행한 김 여사가 보스턴미술관 측에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은 올해 뜻깊은 일이 될 것”이라며 사리 반환 논의를 적극 요청하면서 협의가 재개됐다. 양측은 사리는 기증 형식으로 영구 반환하고, 사리구는 임시 대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진우 조계종 총무원장은 법어를 통해 “2009년부터 반환논의가 시작됐으나 전혀 진척되지 않고 잊히게 될 즈음, 2023년에 영부인 김 여사께서 미국 국빈 방문 때 보스턴박물관에 직접 가셔서 문화적 안목과 혜안으로 보스턴박물관 측과의 협상과 이운 승인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암사 자리를 세계적 역사문화 공간으로 만들자고 정부에 제의하면서 “영부인께서 사리 이운 봉안의 공덕주가 되셨으니 후속적 역사에도 힘을 보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우리 불교계의 숙원을 해결하는 데 작으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영광”이라며 “이번 환지본처는 제가 아니라 천만 불자들의 염원이 이룬 결과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여사는 이어 “향후 사리구 대여 절차도 순조롭게 진행되길 기대하며 공동 연구로 협력이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행사에는 불교계 관계자들을 비롯해 4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정·관계에서는 주호영 국회 정각회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최응천 국가유산청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성태윤 정책실장,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홍철호 정무수석, 인성환 안보2차장 등이 자리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