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최대 460마리 새끼 낳아”…독도에 급증한 ‘이것’

당국 “독도 내 집쥐 박멸보다 관리 초점”
선박과 함께 이동해왔을 것으로 추정

입력 : 2024-05-19 12:46/수정 : 2024-05-19 13:25
지난 2021년 독도에 설치된 무인센서카메라에 포착된 집쥐. 연합뉴스

제1호 특정도서이자 천연보호구역인 독도에 ‘집쥐’가 급증해 당국이 체계적인 관리 방안 마련에 나섰다. 집쥐는 잡식성으로 바다제비 등을 먹어치우고, 굴을 파면서 생태계를 교란해 방제 필요성이 제기된다.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은 내년 5월까지 연구용역을 통해 독도 내 집쥐 서식 현황을 파악하고 퇴치·관리 방안과 추가 유입 방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독도 집쥐 문제는 인지하고 있었으나, 독도에 접근하기 어렵고 사업수행기관을 선정하는 문제 등 때문에 (관리)사업 추진이 잘 되지 않다가 최근 관계기관이 의지를 모아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독도에 집쥐가 유입됐다는 사실은 2010년 독도 생태계 모니터링 때 처음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당시 서도의 몰골 근처 자갈밭에서 사체가 발견됐었다. 동도에서는 2015년부터 집쥐가 확인되고 있다.

독도에 설치된 포획틀에 잡힌 집쥐들. 연합뉴스

독도 내 집쥐가 가장 많이 산다고 추정되는 곳은 ‘서도 주민 숙소’다. 지난해 5∼10월 독도에 설치된 무인센서카메라 5대의 영상을 분석한 결과 집쥐는 총 716회 포착됐는데, 서도 주민 숙소에서 집쥐가 가장 많이(359회) 출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동도 헬기장(126회), 등대 덱(96회), 서도 상부(88회), 동도 망향대(47회) 순이었다.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독도 집쥐의 서식밀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무인센서카메라에 포착되는 횟수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2021년 독도 내 집쥐 수는 100∼150마리로 추산됐다.

집쥐가 육지(경북 울진군)에서 200여㎞나 떨어진 외딴섬에 들어온 경위는 확실하게 파악되지 않았다. 사람과 짐을 싣고 독도로 들어온 선박을 함께 타고 왔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집쥐는 헤엄에 능숙해 배가 섬에 정박하지 않고 섬 가까이만 접근해도 도달할 수 있다고 한다.

대구지방환경청은 독도 내 집쥐 ‘박멸’보다는 ‘적절한 관리’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집쥐는 시력은 약하지만, 후각·미각·청각·촉각이 매우 발달해 있고, 암수 한 쌍이 1년에 새끼를 460마리까지 낳을 정도로 번식력이 강해 쥐를 아예 없애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