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해 공장서 유독 물질 누출…“접근·외출 자제” 당부


경남 김해시 주촌면의 한 공장에서 유독물질이 누출돼 김해시가 지역 주민들에게 접근·외출 자제를 당부하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19일 경남소방본부·김해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7분쯤 김해시 주촌면 내삼리의 한 산업용 기계 제조공장에서 유독성 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별다른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출입을 통제하고 가스 성분을 측정하는 등 안전 조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해시는 이날 오전 11시 36분쯤 해당 지역 접근과 외출 자제 등 안전에 유의해달라는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했다.

한편 황화수소는 썩은 계란 냄새가 나는 무색 악취가스로 흡입하면 질식할 수 있는 독성 가스로 알려져있다.

김해=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