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청년봉사단 ‘그린웨일 캠페인’…기후 위기 대응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진해구와 함께 도시숲 조성
유휴 공유지 발굴 스트로브 잣나무 400그루 식재

18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웅천동에서 경남도 청년봉사단이 ‘그린웨일 캠페인–도시 숲 조성 프로젝트’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와 경남도자원봉사센터는 전날 창원시 진해구 웅천동에서 도심의 미세먼지를 줄이고 기후 위기에 대응을 위해 경남도 청년봉사단이 ‘그린웨일 캠페인–도시 숲 조성 프로젝트’를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진해구청 수산산림과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등 전문기관과 행사에 참여한 청년봉사단 30여 명은 탄소 중립 실천과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고자 진해구 남문동 일대 유휴 공유지에 스트로브 잣나무 400그루를 심었다.

경남도자원봉사센터 정회숙 센터장은 “최근 자원봉사 현장에서도 환경에 관한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지구를 위해 청년봉사단의 다양한 자원봉사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8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웅천동에서 경남도 청년봉사단이 ‘그린웨일 캠페인–도시 숲 조성 프로젝트’로 스트로브 잣나무를 심고 있다. 경남도 제공

청년봉사단은 기후 위기를 알리고 탄소중립 실천 문화 조성을 위해 ‘제로웨이스트 실험실’ ‘줍깅에 빠지다’ ‘지구를 살리는 청년마켓’ ‘환경 팝업북 만들기’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20년 창단된 경남도청년봉사단은 도내 20·30대 청년을 중심으로 무장애 활동, 탄소중립실천, 농촌일손돕기, 지역사회 안전 모니터링 등 지역사회 문제 인식, 해결하는 자원봉사활동을 펼치며 경남 청년층의 자원봉사 문화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