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형준 부산시장 유럽 3개 도시순방…글로벌허브도시 기반강화

유럽 3개 도시(이탈리아 제노바, 스페인 바르셀로나·마드리드) 순방
우호협력도시 협정, 자매도시 관계강화, 세계관광기구 공동협력 등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시 제공

박형준 부산시장이 19일부터 24일까지 글로벌 허브도시 도약 기반 확충을 위해 유럽 3개 도시(이탈리아 제노바, 스페인 바르셀로나·마드리드) 순방길에 오른다.

박 시장은 부산-제노바시 우호협력도시협정과 바르셀로나 자매결연 41주년 강화공동선언, 부산시립미술관-바르셀로나현대미술관 등 3개 스페인 문화예술기관 업무협약, 세계관광기구 공동협력, 마드리드 경제·투자 협력 포럼 등을 한다.

먼저 20일(현지시간) 박 시장은 마르코 부찌 제노바 시장과 면담을 통해 해양·항만 외 투자통상, 관광,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제노바항만청을 방문해 해마다 200만 명 이상의 크루즈 승객이 이용하는 제노바항을 둘러본다.

부산시의 이탈리아 첫 우호협력 도시가 될 제노바시는 이탈리아 북부 리구리아 지역에 위치, 극동지역에서 수에즈 운하를 통해 유럽에 도착하는 효율적 항로로 지중해 해운의 중심 거점(허브)으로 발전해 온 항만도시다.

이어 박 시장은 21일 자우마 콜보니 바르셀로나 시장과 면담하고, 자매도시 관계 강화 공동선언문서명 등을 통해 지난 1983년 자매결연 후 40년간 이어져 온 우정을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바르셀로나와 디지털 혁신, 예술·문화콘텐츠 등 신규 협력사업 발굴 추진하는 한편 부산시립미술관은 스페인 문화예술기관과 업무협약을 통해 ‘미술 문화 클러스터 이기대 문화예술공원’ 조성, 부산시립미술관 재개관 등 교류사업을 한다.

22일은 스페인 국내 총생산(GDP)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남유럽의 경제 모터’라 불리는 바르셀로나상공회의소를 방문해 바르셀로나 등 카탈루냐 지방과의 경제협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3일은 유엔 관광 분야 국제적인 선도기구인 세계관광기구와 협력사업을 통해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기반 확충을 위한 공동협력 의향서를 체결한다. 오후에는 마드리드상공회의소에서 부산-마드리드 경제·투자 협력 포럼에 참석한다.

24일은 스페인의 수도이자 세계적 축구 클럽의 도시 마드리드시 호세 루이스 마르티네즈-알메이다 시장과 만나 전날 열린 경제협력 포럼에 이어 부산지역 기업의 마드리드진출 도움과 문화·경제 교류의 시발점을 내딛는다.

박 시장은 “올해는 부산의 혁신 역량과 도시경쟁력을 바탕으로 한국 중추 도시로서 역할을 위한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실현 원년이다”며 “세계적 도시와의 교류협력을 통해 부산의 도시브랜드 제고와 지속 가능한 발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산=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