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북 진안 천반산 등산객 50m 아래 추락해 중상

하산 도중 실족.


19일 오전 8시 16분쯤 전북 진안군 동향면 천반산에서 40대 등반객 A씨가 하산 도중 발을 헛디뎌 50m 아래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헬기를 이용해 산비탈에 쓰러진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머리와 허리를 크게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50m 가까운 추락사고에도 현재 환자가 위독하지는 않다“며 ”산악사고를 당하지 않으려면 반드시 산행에 필요한 장비를 갖추고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해달라“고 전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