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일상이 평온한 도시’ 위한 제2기 인천시자치경찰위 출범

유정복 인천시장이 17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기 인천시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에서 한진호 인천자치경찰위원장, 김희중 인천경찰청장과 출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17일 인천시민의 안전과 평온한 일상을 책임지게 될 ‘제2기 인천시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19일 밝혔다.

인천시자치경찰위 인천시장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범죄예방, 교통, 여성청소년 등 자치경찰 사무에 관한 주요 정책의 심의·의결, 자치경찰 사무 감사 및 고충심사, 사무조정 관련 경찰청 협의 등 업무를 맡는다. 위원은 7명으로 구성되며 임기는 3년이다.

2기 인천시자치경찰위는 ‘일상이 평온한 도시, 인천’을 목표로 지방행정과 치안행정 간 협업 강화, 시민과의 소통·협력 증진 등을 추진하고 인천형 자치경찰제를 위한 세부 과제를 실천할 계획이다.

주요 세부 과제에는 능동적인 자치경찰활동 구현, 국제도시로서 더 안전한 인천 만들기, 일과 휴식이 공존하는 맞춤형 경찰활동 전개, 안심하고 미래인재를 육성하는 교육환경 지원 등이 있다.

능동적인 자치경찰활동 구현과 관련해서는 범죄징후를 포착한 뒤 선제 대응하는 예방 위주의 치안활동을 추진하고 지역별 범죄 발생유형과 주민 생활 특성을 분석해 치안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국제도시로서 더 안전한 인천을 만들기 위해서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으로 인천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안전함을 느낄 수 있는 치안시스템을 구축하고 국가기관과 협업해 마약 밀수입 등 시회불안 요인을 해소한다.

일과 휴식이 공존하는 맞춤형 경찰활동 전개에 대해서는 다중운집행사 안전관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적용하고 명절과 행락철 등 시기별 치안정책·활동을 전개한다.

안심하고 미래인재를 육성하는 교육환경 지원에서는 정기적 범죄예방교육 등을 추진하고 통학로 안전취약 요소를 점검·개선할 방침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시민들로부터 신뢰받은 인천자치경찰위원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자치경찰이 시민들께 보다 나은 치안시스템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든든한 뒷받침이 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