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부정적에서 적극적 행정 통합 주장해 다행”

이철우 경북도지사, “통합으로 다극 체제의 행정개편 해 지방 활성화 하는 것 절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지사가 홍준표 대구시장의 ‘대구 경북 행정통합 필요’ 주장에 ‘적극 추진’으로 답해 지난 2019년 거세게 일었던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가 다시 본격적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지사는 18일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수립 이후 1949년도 인구조사 때 2016만명 국민 중 서울 144만명, 경기 180만명 이고 경북이 321만명으로 전국 1등이었다”며 “산업화가 진행되는 60년대 후반부터 전국에서 서울로 몰려들기 시작해 1970년 인구조사 때 서울 1등 경북 2등으로 순위가 바뀌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후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인구가 점점 늘어 국토면적 11.8%에 과반의 국민이 모여 사는 기현상으로 수도권은 과밀화로 각종 폐해가 심각한 수준이고 지방은 청년들이 해마다 10만명 이상이 서울로 가고 있어 (국가)소멸을 걱정하는 실정”이라고 적었다.

이 지사는 이런 현상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저출산율 세계 1등’을 꼽고 “수도권 1극 체제로는 저출생 문제와 지방소멸 등 국가적 난제를 해결 할 수 없다. 충청, 호남, TK, PK 등 500만명 이상의 시-도 통합으로 다극 체제의 행정개편을 해 지방을 활성화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대구·경북은 2019년 시-도 행정통합을 적극 추진하다가 2020년 4월 총선 이후 다시 논의키로 했으나 지방선거 등으로 잠복된 상태”라며 “그러나 며칠 전 홍준표 대구시장이 그동안 행정통합에 부정적 의사를 바꿔 적극적 통합을 주장해 매우 다행”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선 정부 차원에서 광역단위는 물론 기초단체까지 자연스럽게 통합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제공 등 대대적 행정 개편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대구시와 경북도는 2019년도 행정통합 공론화 등 연구실적이 충분하다”며 △시-도 실무자와 시민단체 학계 등 전문가로 행정통합 TF 구성 △올해 내로 시도의회 의결 △내년 상반기 중 대구경북행정통합 법안 국회 통과 △2026년 지방선거 때 대구경북 통합 단체장 선출 등의 일정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서울과 인구가 역전됐던 1970년 이후 100년이 지나 2070년 다시 인구 1등으로 가고 지방시대를 활짝 열면 저출생과 전쟁에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