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코다, 시즌 6번째 우승 파란불

2위 그린에 2타 앞선 단독 선두
김세영과 이소미 공동 8위 자리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GC에서 열린 LPGA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 3라운드에서 2타차 단독 선두에 자리한 넬리 코다. AFP연합뉴스

우승 퍼레이드를 한 경기 쉬어 갔던 넬리 코르다(미국)가 시즌 6승 기회를 잡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미즈호 아메리카스오픈(총상금 300만 달러)에서다. 코다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GC(파72·66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골라 잡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코다는 전날 공동 3위에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코다는 올해 1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부터 4월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까지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연달아 우승했다.

셰브론 챔피언십을 마친 뒤 LA챔피언십을 건너 뛰고 지난주 파운더스컵에서 LPGA투어 역사상 최초인 6연승에 도전했으나 공동 7위에 그쳤다. 만약 코다가 마지막날도 선두를 지킨 채 대회를 마친다면 올 시즌 12개 대회에 출전, 승률 50%인 6승을 거두게 된다.

올 시즌 7개 대회에 출전해 2승이 있는 세계랭킹 9위 해나 그린(호주)이 이날만 8타를 줄여 2타 차 단독 2위(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코다를 추격중이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세영(31·스포타트)과 이소미(24·대방건설)가 나란히 공동 8위(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다. 김세영은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였으나 1라운드에서 선두에 나섰던 이소미는 1타 밖에 줄이지 못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