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피식대학 혹평에 백반집 사장 “힘들어 폐업 고민”

‘지역 비하’ 논란 피식대학 출연 식당
“유튜버 연락 없어… 문 닫을까 고민”
피식대학 “책임 통감, 사과드린다” 입장

입력 : 2024-05-18 17:11/수정 : 2024-05-19 10:00
유튜브 캡처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인 300만 유튜버 피식대학 영상에 출연한 식당 사장의 심경이 전해졌다. 이 식당 주인은 피식대학 출연자들의 혹평에 시달린 끝에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

해당 영상에 출연한 백반집 사장 A씨는 JTBC ‘사건반장’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당시 점심 영업시간이 끝나서 손님을 안 받으려고 했는데, ‘유명 유튜버’라고 하길래 식사를 내줬다”며 “이후 며느리를 통해 해당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A씨는 “장사가 끝났는데도 밥을 준 내가 잘못”이라며 “너무 힘들어서 가게 문을 닫고 바람 좀 쐬고 올까 고민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논란 이후 피식대학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지 못했다며 “사람들이 영양군에 대한 좋은 이미지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은 지난 11일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 출연한 개그맨 정재형·김민수·이용주는 식당의 상호가 그대로 노출된 메뉴판을 공개하며 “메뉴가 너무 솔직히 너무 특색이 없다” “여기는 내가 봤을 때 메뉴는 의미가 없고 그냥 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 등 평가를 내놨다.

이후 제공된 백반에 대해 이용주는 “몇 숟가락 먹자마자 바로 이것만 매일 먹으면 햄버거가 얼마나 맛있을지. 아까 그 햄버거가 천상 꿀맛일 것”이라고 했다. 해당 백반은 동태탕과 계란말이, 곰취, 취나물, 두릅무침으로 구성된 식사였다.

이들은 그밖에도 빵집에 들러 햄버거 빵을 먹고 “서울 집에서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맛” “부대찌개 같은 느낌” “굳이 영양까지 와서 먹을 맛이 아니다” 등 발언을 했다. 지역 특산물인 블루베리 젤리를 먹고서는 “할매 맛이야. 내가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 외 “강이 똥물이다” “내가 공무원인데 여기 발령받으면... 여기까지만 하겠다” 등 발언으로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피식대학 측은 이날 오후 유튜브 커뮤니티에 사과문을 올리고 “(이 영상이) 해당 지역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력에 대해 깊게 숙고하지 못했다”며 “지적받은 부분 모두 코미디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형태로 시청자 분들께 여과 없이 전달됐다. 이 부분 변명의 여지 없이 모든 부분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