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 대학생 10명 중 3명 “인턴 때 성희롱 경험”


일본 대학생 10명 중 3명이 취업 활동 과정에서 성희롱을 겪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이 외부 민간기관에 의뢰해 2020∼2022년 대학을 졸업한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월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대학 재학 중 인턴십 경험자 30.1%가 성희롱을 한 차례 이상 겪었다고 응답했다.

피해 유형별로는 ‘성적 농담·놀림’(38.2%), ‘식사 또는 데이트 권유’(35.1%), ‘불필요한 신체 접촉’(27.2%), ‘성적 관계 강요’(19.7%) 등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 32.4%, 여성 27.5%가 피해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31.9%는 기업설명회, 면접 등 인턴십 외 취업 활동에서 성희롱을 겪었다고 답했다. 이 설문에서도 남성(34.3%)이 여성(28.8%)보다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남성 피해 응답률이 높은 이유와 관련해 “여성에 대해선 (기업이) 언행에 더 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