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월정신 강조한 尹 “광주의 피눈물… 풍요한 미래로”

윤 대통령 “5월 광주는 자유번영의 토대”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오월정신”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세 번째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된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어머니' 회원들 손을 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다”며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다”고 말했다. 또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시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민주 영령들께서 남겨주신 자유민주주의의 위대한 유산을 더욱 굳건하게 지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5월 광주의 거리에 이팝나무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면서 기념사를 시작했다. 이어 “44년 전 5월 광주시민과 학생들이 금남로에서, 도청에서 나눠 먹은 주먹밥을 닮은 새하얀 이팝나무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오월의 정신이 깊이 뿌리내리면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워냈다”며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누리는 정치적 자유와 인권은, 이제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며 “경제적 불평등이 불러온 계층 갈등, 그리고 기회의 사다리가 끊어지면서 날로 심화되는 사회 양극화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자유는 확장됐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며 “정치적 인권은 보장되고 있지만, 일상의 여유조차 누리기 어려운 국민들이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한다”며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하여,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래세대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도전과 기회의 토양을 더욱 단단히 다져야 한다”며 “이를 통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묶고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월의 정신이 찬란하게 빛나는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저와 정부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2022년에 이어 올해까지 3년째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재임 중 3년 연속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한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윤 대통령이 두 번째다. 이날 기념식에서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붙잡은 양손을 앞뒤로 흔들며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