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뉴진스 결국 법정으로... 5명 전원 탄원서 제출

뉴진스 멤버 5명 법원에 탄원서 제출
민희진 대표 측에 힘 실어준듯
하이브 “민희진, 뉴진스 보호에 관심 없어”

입력 : 2024-05-18 10:53/수정 : 2024-05-18 11:28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하이브 간 법적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걸그룹 뉴진스 멤버 전원이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가요계에 따르면 다니엘, 민지, 하니, 해인, 혜인 다섯 멤버는 민 대표가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이 열린 전날 재판부에 탄원서(진정서)를 냈다.

뉴진스 멤버들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공식적인 목소리를 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탄원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민 대표와 뉴진스 멤버들의 관계를 고려했을 때, 법적 분쟁에서 민 대표 측에 힘을 실어주려는 의도로 보인다. 뉴진스 멤버들은 데뷔 이래 민 대표를 ‘엄마’라고 부르며 강한 유대감을 보여왔다.

실제 민 대표는 하이브가 어도어에 대한 감사를 시작한 지난달 22일 “뉴진스 멤버 및 법정대리인들과 충분히 논의한 끝에 공식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며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가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부모도 민 대표 편에 선 상태다. 멤버들의 부모는 이번 사태가 불거지기 전에 이미 하이브 측에 이메일을 보내 뉴진스와 아일릿의 콘셉트 유사성에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가처분 사건에서도 민 대표 측에 힘을 실어주는 탄원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하이브 측은 전날 심문기일에서 “채권자(민희진)는 아티스트의 보호에 전혀 관심이 없다”며 “진정한 ‘엄마’라면 자신이 방패가 돼 모든 풍파를 막아줘야 하는데, 채권자는 뉴진스 멤버들을 방패로 내세워 자신을 보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 교체 관련 임시 주주총회는 오는 31일 열린다. 이번 사태에 핵심적인 영향을 미칠 가처분 결정은 이보다 앞선 시점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과 뉴진스 멤버·부모 등 ‘어도어 사태’ 관련 핵심 인물들의 탄원서 제출같은 법적 움직임이 이어지며 가처분 결정이 나오기 전까지 치열한 여론전이 펼쳐질 것으로 관측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