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 김호중 다녀간 ‘텐프로’ 룸살롱 압수수색… CCTV 확보

18일 새벽 청담동 유흥주점 압수수색
CCTV, 종업원 진술 등 확보

입력 : 2024-05-18 10:00/수정 : 2024-05-18 10:37

경찰이 ‘뺑소니’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을 압수수색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8일 오전 1시부터 5시 20분까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유흥주점에 수사관을 보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증거물을 확보했다. CCTV 영상 등 김씨의 사고 전 음주 정황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술자리 동석사와 주점 직원 등으로부터 “김씨가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본 것 같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다. 해당 유흥업소는 회원제로 운영되는, 일명 ‘텐프로’라고 불리는 고급 유흥업소라고 JTBC가 보도했다.

김씨 측은 운전 전 음주 사실을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그가 술을 마신 정황을 보여주는 증거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는 전날 경찰에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으로 비춰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의 계속된 연락에도 출석하지 않다가 사고 17시간여 만인 다음날 오후 모습을 드러냈다.

경찰은 사고 뒤 매니저가 허위로 자백했을 가능성(운전자 바꿔치기) 등을 의심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도 김씨의 집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의 집,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