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또…비계 삼겹살 이어 ‘지방 큼직’ 소고기 시끌

식당 측 “지방 빼고 주면 우리 손해”

제주도의 한 고깃집에서 주문한 10만원짜리 한우모둠구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비계 삼겹살’ 파문이 일었던 제주도에서 이번에는 지방 비율이 높은 소고기 판매 논란이 제기됐다.

18일 온라인에서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지난 16일 게재된 ‘제주도 아직 정신 못 차렸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이목을 끌었다. 제주도민이라는 작성자 A씨가 제주도의 한 고깃집에서 주문한 소고기 사진을 공개하며 비계 비율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글이었다. 그는 “제주도 정말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A씨는 “(내가 방문한 곳은) 나름 장사 잘 되는 고깃집”이라며 “(주문해 받은 소고기) 등심에 기름이 너무 많아서 반은 잘라내야 할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에는 살코기보다 지방 비율이 높아 보이는 등심 덩어리가 접시에 놓여 있었다.

A씨가 주문한 메뉴는 ‘한우모둠구이 중(中)’으로 가격은 10만원이었다고 한다. A씨가 항의하자 식당 주인은 “고기 매입할 때 비계까지 다 포함해서 계산한다. 손님들한테 비계를 빼서 주면 손해다. 그냥 드시라”고 대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의 한 고깃집에서 주문한 10만원짜리 한우모둠구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A씨는 “‘예전에 모임으로 여기서 114만원어치 먹고 갔을 때는 안 그랬다’고 했더니 (식당 주인이) ‘차돌박이를 서비스로 드리겠다’고 하더라”며 “빈정 상해서 안 먹는다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갈 때 (보니) 단체 테이블에는 A급 고기로 세팅돼 있었다”며 “식당 주인에게 너무한 것 아니냐고 SNS 등 여러 사이트에 올리겠다고 항의했더니 식당 주인은 ‘가게 이름 나오게 올리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A씨 글이 올라온 뒤 논란이 일자 해당 식당 측은 “억울하다. 온라인에 올라온 (사진은 비계가 많은) 고기만 확대해 올린 것”이라며 “소고기 등급이 높아지면 지방이 낀다. 우리도 유통회사에서 받을 때 지방값까지 포함이 된 걸 산다. 지방을 자르면 단가가 올라가는데 그걸 다 어떻게 감당하나”라고 조선닷컴에 해명했다.

제주 고깃집에서 판매된 비계 삼겹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온라인상에선 제주도 음식점에서 비계 양이 지나치게 많은 삼겹살을 판매했다는 글이 잇달아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식문화 차이를 감안해야 한다”고 해명했다가 논란에 기름을 붓기도 했다.

제주도는 일반 백돼지보다 지방이 많은 흑돼지 등급판정 기준의 개선을 농림식품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지난 14일 밝혔다. 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돼지고기 품질관리 매뉴얼에 따라 원물 삼겹살 과지방 제거 요령, 소포장 삼겹살 지방 정선 등의 내용을 도내 식당 및 유통업체 중심으로 배포하고 적극적인 계도에 나설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