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윽, 생닭을 더러운 바닥에”…딱걸린 유명 치킨점 최후

해당 매장, 본사 영업정지 조치 이어 끝내 영업 종료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의 한 점포에서 생닭들을 더러운 바닥에 방치한 채 튀김 작업을 하는 모습이 소비자의 폭로로 드러났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연합뉴스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 생닭들을 더러운 바닥에 방치한 채 튀김 작업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A씨는 지난 3월 B 치킨점에 주문한 제품을 가지러 갔다가 생닭들을 바닥에 둔 채 일하는 직원의 모습을 보고 경악했다. 비위생 실태를 알려야겠다고 생각한 그는 즉시 사진을 찍어 네이버 카페에 올렸다.

A씨가 촬영한 사진을 보면 좁은 주방에 각종 집기가 함께 널려 있었고 깨끗하지 않은 바닥에 생닭들이 널브러져 있다. 직원은 바로 옆에서 튀김 작업을 한다.

해당 치킨점은 국내 판매 상위권 프랜차이즈였다. B 치킨 단골이었던 A씨는 카페 글에서 “닭들이 더러운 매장 바닥에 비닐만 깐 상태로 방치되고 무감각한 직원들이 양념하고 튀기고 오가는 모습을 보게 됐다. 더러운 바닥에 뒹구는 치킨이 소비자들의 입으로 들어간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본사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의 한 점포에서 생닭들을 더러운 바닥에 방치한 채 튀김 작업을 하는 모습이 소비자의 폭로로 드러났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연합뉴스

B 치킨 본사는 A씨를 찾아가 치킨 쿠폰 10장과 현금까지 지급했고, 이후 인터넷 글은 내려갔다고 한다. 본사는 또 해당 매장에 영업정지 3일과 특별교육 2일 등의 조처를 해 5일간 영업을 못 하게 했다. 이 매장은 비위생 실태가 알려져 영업이 어렵게 되자 매물로 나온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대형 프랜차이즈가 돈으로 진실을 은폐하고 소비자를 농락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비슷한 일들이 있었을지 궁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 치킨 측은 “이번 일로 고객 여러분과 치킨 매장을 운영하는 점주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면서 “고객에게 조치 사항을 설명해 드렸고 문제점을 시정할 기회를 주신 데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소액의 성의를 표시했다”고 매체에 전했다.

이어 “(해당 매장은) 본사로부터 생닭을 받아 냉장고로 옮겨 넣는 과정에 잠시 바닥에 놔두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