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동거녀와 해외 출장 6번’…조용돈 가스기술공사 사장 해임

지난 12일 해임된 조용돈(왼쪽)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이 2021년 '신임사장 직무청렴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모습. 한국가스기술공사 제공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이 동거녀와 해외 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드러나 해임됐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2일 조 사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재가했다. 산업부 조사 결과 조 사장은 동거녀와 해외 출장 6건을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출장 중 사적 관광, 부당이득 제공, 1000만원 상당의 공용 물품 사적 사용 등이 적발됐다.

조 사장은 산업부 조사 결과에 불복해 재심의를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조 사장은 오는 25일이었던 임기 만료일을 2주일가량 앞두고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조 사장은 1985년 한국가스공사에 입사한 뒤 2019년 가스기술공사 기술사업단장을 거쳐 2021년 5월 가스기술공사 사장 자리에 오른 인물이다. 그가 해임되면서 진수남 경영전략본부장이 사장 직무를 대행하고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