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에 옆집 주민 살해하고 도주한 30대… “시끄러워서”

경찰, 구속영장 신청
가족 “조현병 앓고 있다” 진술


심야에 시끄럽다는 이유로 이웃 주민을 살해하고 도주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예산경찰서는 살인 혐의를 받는 3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전 2시50분쯤 예산군 예산읍의 한 아파트에서 옆집에 사는 60대 B씨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같은 층에 거주하는 다른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혼자 살던 B씨 거주지에서 그의 시신을 발견했다. 범행 직후 차를 몰아 도주했던 A씨는 서산시 고북면의 한 도로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평소에 옆집이 시끄러워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가족은 현재 그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평소 ‘누군가가 나를 죽이려고 한다’는 생각에 집 안에 자기방어용 칼과 도끼 등을 보관하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동시에 병력과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