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서 멍든 채 숨진 여고생… 국과수 “학대 가능성”

경찰, 50대 女신도 구속영장


인천 한 교회에서 몸에 멍이 든 채 쓰러졌다가 결국 숨진 여고생이 학대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17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전날 숨진 여고생 A양(17) 시신을 부검한 뒤 “사인은 폐색전증으로 추정된다”며 “학대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폐색전증은 폐동맥에 피 찌꺼기나 다른 이물질이 생겨 막히는 증상이다. 경찰은 연합뉴스에 “몸이 (줄 같은 무언가에) 오래 묶여 있거나 장시간 움직이지 못할 경우에 나타나는 증상이 폐색전증”이라고 설명했다.

국과수 소견 등을 바탕으로 경찰은 전날 긴급체포한 50대 여성 신도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B씨 구속 여부는 18일 인천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경찰은 B씨의 학대 행위가 A양 사망과 인과 관계가 있는지도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

앞서 B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쯤 “A양이 밥을 먹던 중 의식을 잃었다. 최근에도 밥을 잘 못먹었고 (지금) 입에서 음식물이 나오고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A양은 온몸에 멍이 든 채 교회 내부 방에 쓰러져 있었으며, 두 손목에 보호대를 착용한 채 결박된 흔적도 보였다.

그러나 교회 측은 “평소 A양이 자해해 B씨가 손수건으로 묶었던 적이 있다”며 “멍 자국도 자해 흔적”이라고 주장했다.

A양 어머니는 지난 1월 남편과 사별한 뒤 3월부터 딸을 지인인 B씨에게 맡긴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어머니와 함께 살던 세종시에서 인천으로 거주지를 옮긴 뒤 전입 신고를 하지 않았고 학교도 다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