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제학교서 터진 ‘동급생 나체 합성물’ 사건

경찰, 14세 재학생 조사 중


제주도의 한 국제학교 재학생이 또래 여학생들 얼굴을 다른 여성 나체 사진에 합성해 이른바 ‘딥페이크’ 성착취물을 제작한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성폭력범죄처벌법상 허위 영상물 제작 등 혐의로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한 국제학교 9학년 재학생 A군(14)을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A군은 최근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해 같은 학교 여학생 2명의 얼굴 사진과 다른 여성 나체 사진을 합성해 허위 사진을 만들고, 이를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보여준 혐의를 받는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로부터 A군 범행 사실을 들은 교사가 지난 16일 경찰에 신고했으며, 학교 측은 A군과 피해자들을 분리 조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군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확보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