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의 위력…‘버블헤드 인형’마저 인기 폭발

선착순 4만명에 팬들 장사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 “오타니가 팬들을 열광시켰다”

오타니 쇼헤이의 버블헤드 인형. AP 홈페이지 캡처

미 프로야구 LA다저스의 ‘슈퍼 스타’ 오타니 쇼헤이의 버블헤드 인형(머리가 흔들거리는 인형)을 받기 위한 팬들의 열기가 뜨거웠다.

LA다저스는 17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 전 오타니 버블헤드 인형을 선착순 4만명의 관중에게 배포했다.

버블헤드 인형은 목 부분이 스프링으로 돼있어 살짝 건드리면 인형 언굴이 흔들리는 형태의 피규어다. 메이저리그 구단에서는 종종 구단을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의 버블헤드를 제작해 팬들에게 선물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해 말 오타니가 이적한 후 다저스가 그의 버블헤드를 제공한 건 처음이다.

흰색 유니폼을 입은 오타니 버블헤드는 왼쪽 어깨 위에 방망이를 얹은 채 웃고 있는 모습이다. 회색 유니폼을 입은 버전은 1700개로 한정 제작됐으며 인형이 담긴 상자는 일본 애니메이션을 참고했다고 한다.

오타니 쇼헤이의 버블헤드 인형을 받기 위해 줄을 선 팬들. 엑스(X·옛 트위터) 제공

오타니 인형을 받기 위해 팬들은 일찍부터 장사진을 이뤘다.

AP통신은 다저스타디움 근처 도로에 자동차들이 뒤섞여 있었으며 경기 2시간 전에 이미 주차장이 가득 찼다고 보도했다. 또 야구장 정문 근처 인도에는 팬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경기 전 “오타니가 팬들을 열광시켰다”며 “밖에서 어떤 일이 발생하고 있는지 상상할 수 없다. 오타니와 다저스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타니의 버블헤드는 인기 있는 아이템이 될 것이다. 오타니를 매일 볼수록 그가 얼마나 특별한 사람이고 야구선수인지 깨닫게 된다”고 칭찬했다.

오타니는 이날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으며 팀은 2대 7로 패배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