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속에 심장 멈추는 기계 들었다”…‘강남 흉기인질범’ 구속기소

검찰, 40대 특수상해 등 혐의 기소


서울 강남역 인근의 한 생활용품 매장에서 여성을 붙잡아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조석규)는 인질강요미수, 특수상해, 업무방해 혐의로 장모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7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 4일 오전 강남역 근천 생활용품 매장에서 흉기를 들고 한 여성을 붙잡아 인질극을 벌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30분 가량 대치하다 오전 9시55분쯤 장씨를 체포했다.

사건 당시 매장에서 시민들이 대피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지만, 특별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장씨는 경찰·검찰 조사에서 ‘몇 년 전부터 내 뱃속에 심장을 멈출 수 있는 기계가 들어있다’는 망상에 빠져있었으며 이를 사람들에게 알려야겠다는 생각에 인질극을 벌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장씨가 인질로 붙잡은 여성은 장씨와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

검찰은 현장에서 경상을 입고 구조된 피해자에 대해 치료비 전액 지원, 심리치료 지원 등의 범죄 피해자 지원을 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에게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안전을 위협하는 강력 범죄 사범을 엄단하여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