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방시혁 “한 사람의 악행이 시스템 훼손해선 안돼”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사건 재판부에 탄원서 제출

하이브 방시혁(왼쪽) 의장과 어도어 민희진 대표(오른쪽). 양측이 17일 열린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서 법적 공방을 이어갔다. 뉴시스 하이브 제공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의 공개 충돌 이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냈다. 방 의장은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를 통해 “한 사람의 악의에 의한 행동이 시스템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하이브 측 법률대리인은 17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 심리로 열린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서 방 의장이 작성한 탄원서를 일부 발췌해 공개했다.

방 의장은 민 대표의 주장과 행동을 ‘악행’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탄원서에서 “민희진씨의 행동으로 멀티 레이블의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보는 의견도 있다는 것을 안다”며 “하지만 아무리 정교한 시스템도, 철저한 계약도 인간의 악의를 완전히 막을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 사람의 악의에 의한 행동이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만들어온 시스템을 훼손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 그리고 그것이 개인의 악의와 악행이 사회 제도와 질서를 무너뜨리지 않도록 막는 우리 사회 시스템의 저력”이라고 말했다.

방 의장은 민 대표 측과의 충돌 사태와 관련해 “본 사건을 더 좋은 창작 환경과 시스템 구축이라는 기업가적 소명에 더해 케이팝 산업 전체의 올바른 규칙 제정과 선례 정립이라는 비장하고 절박한 관점에서 바라보고 있다”며 산업의 리더로서 신념을 갖고 사력을 다해 사태의 교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즐거움을 전달해 드려야 하는 엔터테인먼트 회사에서 금번 일로 우리 사회의 여러 구성원과 대중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매우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부디 이런 진정성이 전해져 재판부가 가처분 신청의 기각이라는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심문기일에서는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과 관련해 양측의 날 선 신경전이 이어졌다. 민 대표의 ‘무속 경영’ 의혹, 아일릿의 뉴진스 표절 의혹 등을 두고도 거친 공방이 오갔다.

민 대표는 오는 31일로 예정된 어도어 임시주총에서 어도어 지분 80%를 보유한 모회사 하이브가 민 대표 해임안에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해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가처분 신청이 기각될 경우 민 대표의 해임은 확실시된다. 재판부는 임시주총 이전에 결론을 내린다는 입장이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