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女공무원, 자택서 쓰러진 채 발견…최근 민원 시달려

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청 소속 30대 공무원이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10시쯤 남양주시청 소속 30대 여성 공무원 A씨가 자택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의식이 있었으나, 혈압이 매우 높고 말도 제대로 못 하는 등 상태가 위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현장에서는 음독으로 추정할만한 물질이 발견됐다.

A씨는 최근 민원 관련 업무로 스트레스를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시는 A씨 관련 평소 업무 환경 등을 파악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