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폄훼’ 한국심리학회 묵묵부답…기독교계 등 항의방문

종교계 상담학회, 한국심리학회 항의방문
기자회견 열고 “공식 사과” 요청해

정부지원사업 종교계 배제 위한
움직임이란 주장도 제기돼

입력 : 2024-05-17 16:22/수정 : 2024-05-17 20:07
한국목회상담협회를 비롯해 원불교상담학회와 한국가톨릭상담심리학회,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 등 4개 단체는 17일 서울 성동구 한국심리학회 앞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사과를 요청했다.

국내 심리학계 핵심 단체가 종교 상담단체를 비전문·과학적 집단이라는 식의 폄훼 발언해 논란을 낳았으나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또 공식적 면담 요청에 불응하면서 논란을 부추기는 모양새다. 이에 기독교를 포함한 불교 카톨릭 등 종교계 심리상담학계는 한국심리학회(회장 최진영)를 방문해 공식사과를 요청했다.

한국목회상담협회를 비롯해 원불교상담학회와 한국가톨릭상담심리학회,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 등 4개 단체는 17일 서울 성동구 한국심리학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심리학회는 국민의 마음건강을 위한 일에 과학을 기반으로 하지 않는 비전문가들이 개입하는 것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표현했다”며 “또 종교계를 기반을 둔 상담학회와 단체들을 비전문가 그룹이자 비과학적인 방법을 사용하는 신뢰할 수 없는 단체라며 공개적으로 매도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상담은 많은 시간 교육과 수련이 필요하다. 그 과정을 통해 내담자의 말에 귀를 기울이면서도 감정에 매몰되지 않고 내담자의 문제 해결에 전문적 조력자로서 역할을 제대로 해야만 한다”며 “편협한 생각과 감정을 갖고는 절대 상담을 할 수 없다. 그러나 한국 심리학회가 보여주는 일련의 모습은 국민의 마음건강에 참여할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인정하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한국심리학회는 자신들이 범한 잘못을 겸허히 인정하고 진정성 있게 사과하길 바란다”며 “더불어 사업 주관부처인 보건복지부는 이번 일에 대해 심리학회에 엄중히 경고하고 이번 사태를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목회상담협회를 비롯해 원불교상담학회와 한국가톨릭상담심리학회,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 등 4개 단체는 17일 서울 성동구 한국심리학회 앞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사과를 요청했다.

하지만 한국심리학회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학회는 이날 진행한 시위에 대해서도 단순 취소하란 취지의 공문만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일보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심리학회는 “한국목회상담협회에서 요청한 면담은 본 학회의 일정으로 응하기 불가하다”며 “협회에서 집회를 통해 학회에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은 면담 때 경청할 예정이니 집회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언제 어디서 어떻게 면담을 진행할 것인지는 공문에 기재되지 않았다.

기독교계에는 한국목회상담협회와 한국기독교상담심리학회(회장 조영진) 등 수십개의 심리상담 유관단체가 전문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세월호 유가족 상담을 비롯해 자살 유가족 돌봄 상담 등 정부 주관 공공사업에 참여해왔다. 최근 떠오르는 디지털성범죄 등에서도 기독교정신을 바탕으로 국민의 마음을 돌보고 있다.

정푸름 한국목회상담협회장은 “보건복지부와 한국심리학회에 오늘 발표한 입장문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한국목회상담협회는 불교계와 가톨릭계 등 종교 상담단체들과 함께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심리학회는 지난달 51대 임원진 명의로 낸 ‘한국심리학회의 전 국민 마음투자지원 사업(마음건강사업) 진행 상황’이란 제목의 공지 문건에서 폄훼 발언을 담아 논란을 일으켰다. 마음건강사업은 오는 7월 국민 정신건강 문제를 다루는 심리상담 체계를 구축한다는 골자로 약 500억원 규모의 정부 지원사업이다. 일각에서는 정부지원사업 참여를 앞두고 종교계를 배제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글·사진=김동규 기자 k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