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확률’로 깨어난 특전사…근육 다 빠진 상태서 힘겹게 경례

지난해 8월 야간행군 도중 쓰러져
부대원 응원 목소리 녹음해 들려줘

입력 : 2024-05-17 00:05/수정 : 2024-05-17 00:05
지난 15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병상에서 회복 중인 최모 중사와 그의 가족, 동료들 사진. 육대전 캡처

훈련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생존 가능성이 1%밖에 되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았던 특전사 군인이 기적 같이 건강을 회복해 소속 부대로 복귀한 사연이 전해졌다. 해당 군인의 아버지는 군 동료들의 헌신적인 의료 지원과 응원을 받은 감동적인 사연을 전하면서 감사의 뜻을 표현했다.

15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의 기적”이라는 제목으로 1공수 특전여단 5대대 소속 최모 중사의 사연이 올라왔다. 예비역 원사이자 최 중사의 아버지라고 밝힌 글쓴이 최모씨는 “저희 아이가 1% 기적으로 살아 퇴원과 복직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의무 사령부 위탁 환자 관리팀, 육군본부 환자 지원팀 그리고 특수전사령부 1공수특전여단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최씨에 따르면 아들은 지난해 8월 말 산속 야간 훈련 도중 쓰러져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가족은 당시 의료진으로부터 “가망이 없다”는 소견을 들었고, 실낱같은 희망을 잡고자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최 중사를 전원 조치했다. 그러나 그곳에서도 의료진은 “자가 호흡과 의식이 없는 상태인 데다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모든 장기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며 “오늘을 못 넘길 수도 있다. 생존확률이 1%도 안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는 최씨 가족을 위로한 것은 의무사령부 위탁환자 관리팀 소속의 남소윤 소령이었다. 남 소령은 “아직 젊고 군인 정신이 있기에 포기하기 이르니 희망을 가지고 조금 더 치료를 해보자”며 의료진을 설득했다. 또 같은 소속의 서영서 대위와 육군 본부 소속 조진숙 대령은 어려운 의료 용어를 쉽게 설명하는 등 최씨 가족을 도왔다고 한다.

최씨는 아들 소속 부대인 1공수 특전여단에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부대원들의 응원 목소리가 담긴 파일을 전달 받아 의식 없는 최 중사에게 들려줬다고 한다. 최씨는 “간호사들이 아들이 의식이 없을 때 응원 메시지를 들려주면 좋다고 하니 많은 분들이 응원 녹음파일을 보내줘서 짧은 면회 시간에 아들에게 들려주기도 했다”며 “의식이 돌아왔을 때 부대원들이 이렇게 너를 응원하고 있다고 하니 많이 좋아하는 모습도 있었다”고 전했다.

최씨는 “의무 사령부 위탁 환자 관리팀과 육군본부 환자 지원팀 그리고 특수전사령부 1공수특전여단 부대원들의 정성이 있어서 지금 저희 아이는 생환 확률 1%의 기적으로 살아났다”며 “뇌와 장기도 정상이며 7개월 만에 퇴원하고 부대원들의 뜨거운 환영 속에 복직 신고까지 했다”고 적었다.

최 중사를 치료하기 위해 노력한 남소윤 소령도 댓글을 통해 “1%의 기적이 있기 위해선 99.9% 환자의 의지와 가족들의 믿음 그리고 부대의 관심이 있어야 한다”며 “제가 감히 0.1%의 확률에 판단을 맡긴 건 99.9%의 전제조건이 갖추어졌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남 소령은 “제가 여태 군생활 중 받은 가장 명예로운 경례는 기적적으로 깨어난 최 중사님이 근육이 다 빠져 재활도 덜 된 상태에서도 처음 절 보자마자 힘겹게 해준 경례”라면서 “부대로의 무사 귀환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앞으로는 최 중사님께서 나라를 지켜주실 차례”라고 전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