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바키아 극심한 정치분열이 총리 피격사태 불렀다

슬로바키아 경찰들이 15일(현지시간) 수도 브라티슬라바 외곽 핸들로바에서 로베르트 피초 총리에 대한 총격 사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괴한의 총격을 받고 쓰러진 로베르트 피초(60) 슬로바키아 총리가 15일(현지시간) 장시간의 수술 끝에 생명을 건졌다.

CNN 등에 따르면 피초 총리는 이날 오후 2시30분쯤 수도 브라티슬라바 외곽 핸들로바 지역에서 정부 회의를 주재한 뒤 마을 주민들과 인사하던 중 총격을 받았다. 총 5발을 맞았고 한 발은 그의 복부를 관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초 총리는 헬기를 통해 인근 반스카 비스트리차의 병원으로 옮겨져 4시간가량 응급 수술을 받았고, 이후 24시간 인위적 혼수상태로 치료를 받았다. 토마스 타라바 부총리는 “병원에서 치료가 잘 진행됐다”며 “현재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총격범은 슬로바키아 국적의 71세 시인 J.C 브란으로 파악됐다. 그는 현장에서 즉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피초 총리를 기다리는 주민들 사이에서 대기하다가 총리가 다가가자 악수하는 척하며 총을 쐈다.

마투스 수타이 에스토크 내무장관은 “초기 정보에 따르면 범인은 분명한 정치적 동기를 가지고 총리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브란은 남부 레비체 출신으로 시집 3권을 출간했으며 레비체에서 ‘폭력 반대 운동’이라는 단체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란의 아들은 현지 언론에 “아버지는 합법적으로 총기를 소유하고 있었다”며 “그가 무엇을 계획했고 의도했는지는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브란의 정치 성향과 관련해서는 “아버지는 피초에게 투표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에게 총격을 가한 남성이 15일(현지시간) 수도 브라티슬라바 외곽 핸들로바의 한 문화센터 앞에서 주민들에게 다가간 피초 총리에게 총구를 겨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방 언론은 이번 총격 사건의 뿌리에 슬로바키아의 극심한 정치적 분열이 있다고 진단했다. 슬로바키아는 1989년 동유럽 민주화 물결을 타고 공산정권이 붕괴된 이후 정치적 분열을 겪었다. 2018년 피초 총리가 속한 사회민주당과 범죄 조직의 유착 의혹을 취재하던 한 기자가 약혼 상대와 함께 피살되면서 분열은 극대화됐다. 이 사건은 대규모 시위를 촉발했고 그 여파로 피초 총리는 사임했다. 그러나 그는 지난해 9월 총선에서 강력한 반이민 정책 등을 내세워 승리하며 2006~2010년, 2012~2018년에 이어 세 번째로 총리직에 올랐다. 이후 반정부 언론을 비판하며 공영방송을 통제했다.

대외적으로는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등과 함께 우크라이나 지원 관련 유럽연합(EU) 주류의 입장을 비판하며 러시아와 가까운 거리를 유지했다. 피초 총리는 올해 1월 전 정부가 마련한 우크라이나 지원안을 폐기했고, 이로 인해 슬로바키아는 우크라이나에 무기 지원을 중단한 최초의 국가가 됐다.

뉴욕타임스는 “피초 총리 암살 시도는 점점 더 양극화되고 있는 유럽 정치가 폭력으로 치닫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짚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번 공격으로 정치권 전반에 걸쳐 더 많은 폭력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최근 유럽에서는 6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정치인 공격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 3일 독일 드레스덴에서 선거 포스터를 붙이던 사회민주당 소속 유럽의회 의원 마티아스 에케가 괴한 4명에게 공격을 받아 중상을 입었다. 스페인에서도 지난해 11월 극우 복스당을 창당한 알레호 비달 카드라스가 총격을 받았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피초 총리에 대한 비겁한 공격 소식에 깊은 충격을 받았다”며 “유럽 정치에 폭력이 존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